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영선 "박영수 특검, 우병우 심복을 '양아들'로 부를 정도"

입력 2016-11-30 17:27

"중수부장 시절엔 최재경 민정수석이 중수부 과장" "국민의당이 추천했다"…국민의당 '발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수부장 시절엔 최재경 민정수석이 중수부 과장" "국민의당이 추천했다"…국민의당 '발끈'

박영선 "박영수 특검, 우병우 심복을 '양아들'로 부를 정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최순실 특검'에 지명된 박영수 변호사에 대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심복인 최윤수 국정원 2차장을 '양아들'로 호칭할 정도의 사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전체회의에서 "이 분은 중수부장 시절에는 최재경 민정수석이 중수부 과장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 사람이 특검에 임명됐다. 그런 특검이 제대로 수사를 하겠느냐"고 따졌다.

그는 또 "(박 변호사를) 국민의당이 추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특위 국민의당 간사인 이용주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국민의당이 추천했다고 하는데 특정 정당의 추천 여부는 모른다"고 항의했다.

이 의원은 이어 "박 의원은 민주당이 동의·합의하지 않았다고 했다"며 "특검법에 따르면 특검 후보는 양당이 합의해 두 명을 추천하기로 돼 있어 (박 의원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