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4월말 사퇴" vs 야 "탄핵만이 답"…엇갈린 정치권

입력 2016-11-30 14:45 수정 2016-11-30 19: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첫 소식은 국회를 연결합니다.

최수연 기자. 새누리당 얘기부터 해볼까요? 지금 탄핵의 키는 비박계, 특히 비상시국위원회가 가지고 있는데 어제(29일) 대통령 담화문에 대한 입장은 뭔가요?

[기자]

오늘 오전 비박계가 주도하는 비상시국위원회는 박 대통령이 내년 4월 말로 스스로 사퇴 시한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는 지난 27일 전직 국회의장과 원로들이 제시한 시한과 같은데요.

비상시국위 황영철 간사는 "다음달 8일까지 야당과 협상해보고, 만약 불발되면 9일에 탄핵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친박계도 4월 말 퇴진에 목소리를 실었는데요.

조원진 최고위원은 오늘 의원총회 직후 "조기 대선을 준비하려면 최소 6개월 필요하다"며 "4월 30일을 전제로 야당과 협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여야가 협의돼야 하기 때문에 야당의 의견이 중요한데, 야당은 임기단축에 대한 협상은 없다는 입장 아닌가요?

[기자]

오늘 야당은 임기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을 거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면서 즉시 퇴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다음달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탄핵소추안 표결을 위한 준비도 차질없이 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새누리당 비박계가 지금 9일 표결을 요청하고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관련해 야당은 대통령이 시한을 정한다고 해도, 그동안 대통령과 총리의 권한이 명확하게 규정돼 있지 않다는 것을 지적했는데요.

즉각 퇴진과 탄핵만이 답이라고 밝혔습니다.

야당은 늦어도 9일에 탄핵안이 가결되게 하기 위해 새누리당 비박계를 설득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