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국민담화, 국민 기만한 꼼수"…들끓는 시민단체들

입력 2016-11-30 08: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민사회 단체들도 일제히 비판에 나섰습니다. 원래 지난 주말 200만 집회가 끝나고 나서 이제 시민들의 자발적인 집회만 진행하겠다고 했었는데 다시 적극적으로 주말집회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당장 이번 주말에는 청와대 100m 앞까지 행진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촛불집회를 준비해온 '비상국민행동'은 대국민 담화 발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건 국민을 기만한 꼼수"라는 주장입니다.

[염형철 상임위원/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 퇴진 일정이라든지 탄핵과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는 측면에서 여전히 변명에 불과합니다.]

참여연대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논평을 내고 탄핵 결정이 임박한 상황에서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눈속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비상국민행동은 다음달 3일 6차 집회를 '즉각 퇴진의 날'로 선포하고 청와대로부터 100m 떨어져 있는 분수대까지 행진 경로를 연장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5차 집회 때 청와대 200m 앞 청운동주민센터까지 행진이 허용됐는데, 이번에는 국민적 공분도 더 커진 만큼 청와대를 향한 압박 수위를 더 올리겠다는 겁니다.

온라인 공간에서도 박 대통령의 담화를 비판하면서 주말 촛불집회 참여의사를 밝히는 의견이 줄을 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노총은 오늘(30일) 조합원 30만 명이 참여하는 총파업에 돌입하고, 전국교직원 노조도 청운동주민센터까지 행진을 하면서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