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현기환 전 수석 "기억 나는대로 성실히 조사 받겠다"

입력 2016-11-29 11: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현기환 전 수석 "기억 나는대로 성실히 조사 받겠다"


현기환(57) 전 대통령 정무수석비사관이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와 관련해 알선수재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29일 오전 10시 부산지검에 출석했다.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는 현기환 전 정무수석이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엘시티 사업에 부당 개입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날 검찰에 출석한 현 전 정무수석은 "이영복 회장의 차명카드로 수차례 골프를 쳤고 비용도 이 회장 측에서 냈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 "지금 본인이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제가 아는 사실을 검찰에서 제 기억대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영복 회장 측으로부터 거액의 수표를 받았다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한 질문에도 검찰에서 사실대로 말씀드리겠다"며 검찰 조사실로 들어갔다.

한편 검찰은 현 전 정무수석이 엘시티 사업 추진 과정에 필요한 인허가와 대출 등에서 이른바 '연결 고리'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

현 전 정무수석은 지난 2008년 부산 사하갑 지역구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됐고, 지난 2015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는 청와대에서 재직했다.

국회의원 임기가 끝난 지난 2012년에서 청와대에 들어가기까지 3년 넘는 기간 동안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소 부소장으로 한 달 가량 일한 것 외에는 공식 직함이 없었다.

하지만 검찰은 친박으로 분류되는 전직 국회의원 출신 정치인이기 때문에 이 기간에도 각 기관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고 이 회장과 '연결고리'에 대해 집중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