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 "촛불이 바람에 꺼진다고? LED 촛불은 안 꺼져"

입력 2016-11-19 18:19

"朴, 수사 받겠다면서 안받고, 위임한다더니 국정 간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朴, 수사 받겠다면서 안받고, 위임한다더니 국정 간섭"

박원순 "촛불이 바람에 꺼진다고? LED 촛불은 안 꺼져"


박원순 "촛불이 바람에 꺼진다고? LED 촛불은 안 꺼져"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촛불은 바람 불면 꺼진다'고 말한 데 대해 "오는 길에 보니 LED 촛불을 엄청 많이 팔더라. 그게 바람에 꺼지나"라고 받아쳤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박근혜 대통령 퇴진 결의대회'에 참석해 "좀 전에 들으니 (김 의원이) 바람에 촛불이 꺼진다고 하더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시위에 130만 명이 모이고 오늘 그에 못지 않은 국민들이 서울·부산·충청·제주·강원 등에서, 전국 방방곳곳에 모여 외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물러나라'고 한다"며 "이것은 국민의 명령을 대통령이 듣지 않고 있다. 수사를 성실히 받겠다면서 지금 수사를 제대로 받고 있는가, 국정을 위임한다고 하더니 또 국정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박 대통령이 지배하는 나라에 단 한 순간이라도 살고 싶은가. 이 썩어빠진 구체제, 새누리당 체제가 유지되는 나라에 살고 싶은가. 아니면 국무총리 하나 바꾸려고 여러분은 촛불을 들었나"라고 박 대통령의 퇴진을 거듭 주장했다.

그는 "이 위기를 극복하고 이 국정 혼란을 막고 마침내 우리 민주당과 당원과 새로운 정권 교체를 이어 가겠다"며 "이 낡아빠진 구체제를 극복하고 모든 국민들이 바라는 그런 희망의 새로운 시대를 함께 열어가겠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아울러 "서울 시청광장, 청계천 광장, 광화문 광장에서 벌어지는 모든 집회에 우리 국민이 안전하고 평화롭게 집회할 수 있게 국민을 지키겠다"며 "우리 서울에 소방수, 이 물은 경찰에 한 방울도 공급하지 않겠다. 누가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을 광화문에 설치한다는데 관리자가 누군가.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