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움 진료기록부 보니…'청·안가·VIP·대표' 30회 등장

입력 2016-11-14 21:24 수정 2016-11-14 2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JTBC가 단독보도한 최순실 씨의 주사제 대리처방 의혹을 뒷받침 할 물증이 나왔습니다. 보건당국 조사 결과 차병원 계열 차움병원의 진료기록에 박근혜 대통령을 지칭하는 듯한 표현이 30차례 등장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승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보건소는 지난 주말을 전후해 최순실 씨 대리처방 의혹이 제기된 차움의원을 현장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최순실 씨와 언니 순득 씨의 진료기록부에서 '청', '안가', 'VIP', '대표'라는 박 대통령을 뜻하는 듯한 문구를 모두 30번가량 확인했습니다.

'대표'란 단어는 2012년 12월 대선 때까지 쓰였고, 그 뒤로는 '청', '안가', 'VIP'란 표현이 나옵니다.

이 단어들은 세월호 참사 후 6개월이 지난 2014년 10월까지 등장합니다.

JTBC가 지난주 내부제보자의 말을 빌려 대리처방 의혹을 제기했을 때만 해도 차움의원은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당국의 조사로 물증이 드러나자 뒤늦게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이동모 원장/차움의원 : '청' '안가' 그런 식으로 해서 15개에요. '대표'는 2012년 (대선) 이전에 있어요. 그 후에는 없어요.]

강남구보건소는 최순실 자매가 대리 처방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주사제에 어떤 성분이 들어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대리처방이 사실일 경우 당장 의료법 위반으로 처벌받는 건 의사뿐이지만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대통령의 건강을 주치의가 아닌 비선조직에 맡긴 것이어서 논란이 커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