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밀착카메라] 노점실명제 후폭풍?…노점-점포상 '갈등'

입력 2016-11-14 2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하루 40만 명이 찾는 서울 남대문시장이 요즘 소란스럽습니다. 노점 영업 시간을 놓고 점포와 노점 상인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는데요. 남대문시장 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밀착 카메라가 그 이유를 들어봤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최저가 최고의 품질. 골라 골라 5000원씩.]

점포수만 5200개. 서울에서 가장 큰 남대문시장입니다.

하루 평균 유동인구가 40만명에 달하는 서울 남대문 시장에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곳에 관광객이나 소비자가 아닌 다른 분들로 골목길이 북적이고 있는데 어떤 이유인지 지금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이날 남대문시장을 메운 건 전국 노점상연합회 회원들. 점포상인들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습니다.

[점포 상인 : 장사 못하잖아요. 관리비도 내고 세금도 내야 하는데…]

점포와 노점 사이 갈등이 시작된 건 지난 7월 '노점실명제'가 도입되면서 입니다.

서울 중구청이 1년에 최고 50만원씩을 도로점용료를 받고 1인당 노점 한개씩을 합법화해줬습니다.

아직 영업을 시작하지 않은 노점 매대가 도로 한켠에 주차돼 있습니다. 그런데 이곳 매대를 자세히 보면 하단에 노점실명제 도로점용허가증이라고 붙어있습니다.

이름과 번호도 자세히 적혀있는데요, 이렇게 도로점용허가증이 붙어있지 않은 노점은 이곳 남대문시장에서 영업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노점상들이 실명제를 받는 대신 영업개시 시간을 오후 4시에서 2시로 당겨달라고 요구하면서 갈등이 촉발된 겁니다. 노점상들은 영업시간이 곧 생명줄이라고 주장합니다.

[서정수 남대문지역장 /전국노점상연합회 : 5시, 6시 되면 사람이 시장에 전혀 없어요. 상가들도 불을 끄고 들어가 버리니까 깜깜한 암흑이 돼버리는 거죠.]

하지만 점포상인들의 생각은 정반대. 노점상이 더욱 활성화하면 역시 생존을 위협받는다는 겁니다.

[강순례/점포 상인 : 관광특구라고 구청이 지정만 하지 말고 소방도로로 해서 행인이 다니는데 불편하지 않게 관광객이 좋은 이미지 갖고 떠날 수 있도록 해줘야지.]

이러다 보니 노점상 210명 중 실명제에 가입한 건 102명뿐입니다.

이렇게 지지부진한데도 양측 사이에 낀 구청은 몇달째 뾰족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점포상과 노점상의 대립은 남대문시장만의 일이 아닙니다.

서울 경동시장에 나왔습니다. 이 골목은 서울 동대문구가 노점 양성화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거리가게가 있는 골목입니다.

한 눈에 보기에도 오가는 손님이 많습니다. 그런데 안쪽으로 들어가면 사정이 다르다고 합니다. 들어가보겠습니다.

시장 안으로 들어가보니 상가 곳곳에서 문을 닫은 점포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경동시장 맞은편 약령시장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안 그래도 주변 대형마트들의 공세로 전통시장을 찾는 소비자의 발걸음은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

이런 가운데 지자체들이 환경 개선 등에 투자하기보단, 점포상과 노점상의 경쟁에만 불을 붙이는 재래시장 활성화 대책을 내놓고 있는 게 문제인 겁니다.

[강경대 사무국장/서울약령시장협회 : 이거는 전쟁이에요. 전쟁을 하자고 지금 하는 거지 같이 먹고 살자고 하는 게 아니거든요.]

지난해 서울지역 노점은 총 8000여개. 서울시와 각 구청들은 노점 실명제를 통해 노점수를 점차 줄여간다는 계획이지만, 이 과정에서 불가피한 점포상과의 갈등을 해소할 이렇다할 방안은 갖고 있지 못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노점실명제 과정에서 업종 다양화를 통해 갈등을 줄이고 시장 자체의 경쟁력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시장이 번창하길 바라는 마음은 점포와 노점 상인 모두의 한마음일 겁니다. 하지만 갈등이 격화될수록 소비자가 이곳을 찾는 발걸음도 줄어들 수 있단 사실, 모두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