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최순실 사단, 야당 정치인 SNS 사찰" 의혹도

입력 2016-11-07 2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에서 이들이 한 일은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야당 정치인과 정권에 비판적인 인사들의 악의적인 신상털이는 물론 SNS와 블로그 글 등을 실시간으로 보고하기도 했습니다.

이 소식은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은 야당 정치인과 정권에 비판적인 인사들의 글이 실시간으로 보고되고 취합됐습니다.

선임 행정요원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 대한 인터넷 글 등을 정리하라고 지시하자 모니터링 요원들이 찾아내서 보고하는 식입니다.

이외에도 정의당 심상정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등 야당 정치인들의 정부 비판 SNS 글이 실시간으로 보고됐습니다.

정부 비판 인사에 대해 신상털이와 악의적 게시물을 모아달라는 지시도 내려집니다.

정부 비판을 하는 특정 블로그의 글도 여러 차례 걸쳐 보고가 올라옵니다.

이렇게 올라온 글에 대해서 "선동성 트윗이다", "책임을 정부 탓으로 돌리려 한다" 등의 의견도 덧붙입니다.

이에 대해 뉴미디어정책실 행정요원 김모씨는 "모든 사이트를 모니터링 하는 것이고 특정사이트나 특정 정치인에 편중되어 있지 않다"며 "정식보고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야당 정치인의 온라인글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이유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다는 내부 증언까지 나오면서 활동 내용과 그 배경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