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정호성 휴대전화에서 최순실 육성 파일 발견"

입력 2016-11-06 20:49 수정 2016-11-06 22: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부터는 정호성 전 비서관의 휴대폰에 들어있던 최순실 육성 파일과 관련된 내용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최순실 국정 개입 사건은 현재까지로는 뉴스룸이 보도했던 최순실 파일에 나타난 것으로 최 씨가 대통령 업무와 관련된 상당수 자료를 사전에 받아보고 검토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의 휴대전화에는 최 씨와 정 전 비서관이 대통령 업무와 관련해 논의를 하는 최씨의 육성 파일이 다수 발견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됐습니다.

먼저 서복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달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핵심 참모인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정 전 비서관이 청와대에 근무하며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압수했습니다.

검찰은 휴대전화의 내용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육성 파일이 저장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정 전 비서관과 대화 내용이었는데 국정 현안을 비롯해 대통령 업무와 관련한 최 씨의 의견들이 다수 들어있었습니다.

이 녹음은 모두 박 대통령 취임 이후에 이뤄졌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단순히 일회성이 아니라 여러 차례 반복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동안 국정 현안 자료가 최 씨에게 사전에 유출된 것은 확인됐지만, 최 씨의 의견이 대통령의 핵심 참모에게 직접 전달됐다는 물증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최씨의 국정농단을 밝힐 핵심 물증으로 보고 대화 내용과 당시 국정 상황과 대조하는 등의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