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종범 "대통령이 지시…모금 상황도 수시 보고" 진술

입력 2016-11-03 2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순실씨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의 모금과 관련해 "대통령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며 "재단에 대해 수시로 진행 상황을 보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이 개입돼 있다고 밝힌 건데요, 이 때문에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선 결국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여권에서는 총리 내정자와 법무장관, 여당 대표까지 갑자기 한 목소리로 대통령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언급하고 나섰습니다. 이런 상황은 어떻게 봐야 할 것인가, 잠시 후에 짚어보겠습니다.

먼저 안종범 전 수석의 진술내용을 심수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검찰 조사에서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설립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대기업들로부터 800억원의 출연금을 내도록 한 과정 역시 대통령에게 수시로 보고를 했다는 겁니다.

안 전 수석은 대기업 모금이 일부 강제성을 띠긴 했지만 박 대통령의 공약을 이행하는 공적인 업무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특히 안 전 수석은 대통령의 지시를 받거나 보고했던 구체적 정황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두 재단의 설립과 관련한 진상 규명을 위해선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또 검찰은 안 전 수석이 사용한 6개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최순실씨와 공모한 흔적을 파악 중입니다.

검찰은 최씨가 안 전 수석을 내세워 대기업으로부터 거액을 걷어 재단을 만들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 전 수석은 최 씨의 존재 자체를 몰랐고 직접 통화하거나 만난 적도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