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기습 개각에 야당 반발…국회 통과 어려울 듯

입력 2016-11-03 08:33 수정 2016-11-03 08: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야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여소야대 상황에서 이번 개각이 국회의 벽을 넘지 못할텐데, 과연 효용성이 있는 것이냐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야권은 인사 청문회부터 보이콧하겠다고 벼르고 있습니다.

윤설영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야권은 청와대의 개각 발표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탈당, 여야 합의 총리를 제안한 야당을 무시한 처사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일방적인 총리 지명은 거국내각 총리도 여야합의 총리도 아니라고 규정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더불어민주당 : '최순실 내각 정리하라'라고 했더니 또 제2차 최순실 내각 만든 느낌입니다.]

야3당은 이번 개각을 국면 전환카드로 못박고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사청문 특위 구성단계부터 참여하지 않겠다는 방침입니다.

야당의 동의를 얻지 못한 상황에서 청와대발 개각 카드는 국회 문턱을 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럴 경우 국정공백사태가 장기화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