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경련, 압수수색 전 PC·서버 교체" 증거인멸 시도?

입력 2016-11-02 21:31 수정 2016-11-03 17: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에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전경련이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기 전에 조직적으로 증거를 없애려 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사실 전경련은 이미 두 재단을 해체할 당시부터 이런 의심을 받아왔죠. 앞으로 검찰이 전경련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난항을 겪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6일, 검찰이 전경련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자금 모금의 실무를 총괄한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의 집무실과 두 재단 설립의 실무를 맡은 걸로 알려진 사회본부에 수사력이 집중됐습니다.

그런데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기 전 증거인멸 시도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전경련 한 관계자는 "검찰의 압수수색을 예상하고 담당 직원들의 PC의 하드 디스크를 바꿨다"며 "서버도 일부 교체했다"고 말했습니다.

전경련은 지난 9월말에도 미르와 K스포츠 재단 관련 서류를 파쇄해 증거를 인멸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난을 초래했습니다.

이승철 부회장이 "청와대 안종범 수석의 지시를 받았다"며 진술을 뒤집는 상황에서 전경련의 증거인멸 시도로 인해 검찰의 사실관계 파악과 혐의 입증이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취재진이 여러 차례 공식 입장을 요구했지만 전경련은 "사실관계를 모르겠다"는 말만 거듭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