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 박 대통령, '개각 폭탄'…야 "2차 최순실 내각"

입력 2016-11-02 17:30 수정 2016-11-02 19: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일) 박근혜 대통령이 예상에 없던 개각 발표를 했죠. 국무총리에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내정하면서, 일각에서는 '국정 공백'을 돌파하겠다는 승부수 아니냐, 이런 해석을 내놓기도 합니다. 그러나 거국 내각이 논의되는 상황에서 국회와 아무런 협의 없이 발표된 개각에, 야당은 물론 여당 일각에서도 반발하고 있습니다.

오늘 여당 발제에서 최순실 파문에 던져진 개각 발표의 후폭풍을 살펴보겠습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개각 폭탄'을 던졌습니다. 달리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폭탄입니다.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 인물인 안종범 전 수석이 검찰에 출두하는 날, 대통령은 '총리 교체'를 강행했습니다. '노무현정부'에서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입니다.

개각 작업은 철저히 비밀 리에 진행됐습니다. 여야가 '거국 내각'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던 와중이었지만, 야당은 물론 여당과도 협의하지 않았습니다. 여당 지도부와 '비서실장'을 대행하는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도 총리 교체 사실을 몰랐다고 합니다.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지금 아신 거예요?) 그건 뭐 다음에 말씀드리겠습니다.]

[정병국 의원/새누리당 : 그럼 뭐 여기서 우리가 백날 떠들어 봐도 소용이 없는 거 아니에요? 지금 뭐 대통령께 우리가 진언하고 중지를 모아서 말씀을 드리려고 하는데 이런 상황이라고 하면은 저는 뭐 회의의 의미가 없다고 봐요.]

[이용호 의원/국민의당 : 오늘 총리 9시 반에 지명을 했는데 언제 아셨어요, 처음에?]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청와대 : 저는 뉴스를 보고서 그 분이 된 것을 알았습니다.]

최순실 씨가 경제, 문화, 외교, 국방 등 국정 전반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사실상 '순실 공화국'이었단 비판이 커지는 상황. 대통령은 모든 외부 일정을 취소했고, 국정은 올스톱 됐습니다. 대통령으로선 '반전 카드'가 필요했을지 모릅니다. 그래서 극비리에 '나홀로' 개각을 밀어붙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오판이었던 것 같습니다. 지지율이 한 자릿수까지 추락해 국정 운영조차 힘든 상황인데, 그런 대통령이 지명한 총리를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야당은 "꼼수 개각"이라며 맹비난을 퍼부었습니다. 당장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고 나섰습니다.

[추미애 대표/더불어민주당 : 대통령 아직도 정신 못 차렸구나, 그런 느낌이 드는 순간입니다. 최순실 내각 정리하라, 라고 했더니 또 '제2차 최순실 내각'을 만든 느낌입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더불어민주당 : 국민의 민심을 거스르고 자기만의 방식으로 이 정국을 돌파하겠다고 결심한 것입니다. 과거 야권에 몸담았던 인사를 내세우면 야당이 꼼짝 못하겠지. 이런 방식으로, 이런 꼼수로 정말 이 성난 민심을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하신 겁니까?]

새누리당은 "국민 여망에 부응한 개각"이라는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총리 인선을 뒤늦게 알았다는 이정현 대표도 애써 의미를 부여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야당이 이 분(김병준)을 부정하고 부인한다고 한다면 그건 노무현 정부를 부인하고 부정한 것으로 저는 생각을 합니다. 국정 공백이 있어서는 안 되는데 그래도 국민들과 함께 했고 뜻이 맞는 사람들이었으니까 좀 협조하고.]

그러나 뒷맛이 개운치 않습니다. 사실 여당 내부도 부글부글 끓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용태 의원은 "대통령이 나라를 구할 마지막 방안마저 걷어찼다"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비박계는 총리 지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정병국 의원/새누리당 : 거국중립내각의 핵심인 야당과의 일체의 협의가 없는 상황에서의 일방적인 발표는 대통령의 변함없는 불통만을 드러냈을 뿐입니다. 대통령은 공동운명체인 집권 여당 지도부와 상의조차 안 하고 거국중립내각을 사실상 포기했습니다.]

'개각 폭탄'의 대가는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여당조차 등을 돌리는 분위기입니다. 야당은 더 강경한 태도로 돌변했습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대통령을 "당신"으로 지칭하면서, "하야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국민의당 : 백배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버젓이 총리를 지명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일파의 사욕을 위해 온갖 권력을 남용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십시오. 더 이상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닙니다. 당신께 더 이상 헌법을 파괴할 권리는 없습니다.]

오늘은 음악으로 발제 내용을 정리합니다. 정치가 음악을 만났을 때~

'뒤늦게 후회 말고 빨리 정신차려'

사랑과 평화의 '정신차려'라는 노래입니다. 오늘 개각 발표 이후, 야당에선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여당에서도 비슷한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대통령의 '개각 폭탄'에서 확인한 건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함뿐이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오늘 여당 기사 제목은 이렇게 정하겠습니다. < 박 대통령 '개각 폭탄'…야당, "2차 최순실 내각" >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