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개각 반응] 여 "국정정상화 의지" vs 야 "아직도 정신 못차려"

입력 2016-11-02 1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개각 반응] 여 "국정정상화 의지" vs 야 "아직도 정신 못차려"


박근혜 대통령이 2일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 이후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국민안전처 장관 교체를 단행한 것을 두고 여당은 "국정정상화를 위한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고 환영했지만 야당은 "제2차 최순실 내각"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번 개각은 위기에 처한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이번 개각이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야당도 책임 있는 자세로 이번 개각에 대해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에 대해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를 역임하는 등 폭넓은 경험과 안목을 토대로 내각을 이끌어나갈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또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에 대해서는 "기재부 1차관, 국무총리실장을 거쳐 현재 금융위원장으로 일하며 경제 및 금융 분야에서 탁월한 업무 역량을 보여왔다"고 호평했다.

반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 대통령이 또 쪽지를 내려보내 총리인사를 발표했다"최순실 내각을 정리하라고 했더니 제2차 최순실 내각을 만든 느낌"이라고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추 대표는 "대통령은 아직도 정신 못 차렸구나 그런 느낌이 드는 순간"이라며 "어제까지는 (최순실) 부역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거국내각 쇼를 벌이다가 안 되니까 오늘은 제2차 최순실 내각의 총리를 전격 임명했다. 국민과 함께 싸워야할 시간이 멀고도 험난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지금까지 책임총리와 거국내각을 거론하다가 야당과 한 마디 상의, 사전 통보 없이 총리, 부총리, 일부 장관을 개편한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박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고 비난했다.

그는 "아직도 박 대통령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은 뒤로 한 채 인사 국면으로 호도하려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분노는 국민들에게 더 큰 탄핵과 하야의 촛불을 유발시키는 동기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통령은 이날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총리후보자로,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경제부총리 후보자로 내정했다. 김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역임했다. 신임 국민안전처 장관후보자는 박승주 전 여가부 차관으로 내정됐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