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취재수첩] "최순실 전담 호스트 5명 있었다"

입력 2016-10-30 20:36 수정 2016-11-04 01: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취재수첩] "최순실 전담 호스트 5명 있었다"


최순실 씨 측근으로 불리는 고영태 씨가 과거 호스트바 마담 출신이란 증언이 잇따른 가운데, 최 씨를 전담하는 남성 접대부 팀이 있었다는 폭로가 나왔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인 A씨는 "최 씨가 호스트바를 다닌 게 아니라, 언제 어디서든 부르면 출장 나오는 5명의 남성 접대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5명은 고정 멤버였다. A씨는 최 씨와의 술자리에서 이들의 존재를 직접 목격했다. 주로 강남 소재 가라오케에서 만났고, 술값은 한 번에 400~500만원에 이르렀다고 한다. A씨는 최 씨 집안과 15년 넘게 알고 지낸 사이다.

또 최 씨 조카 장유진(장시호로 개명) 씨는 상습적인 폭언 및 폭행을 일삼았단 주장도 제기됐다. A씨는 "장 씨가 고용한 20대 여성 직원들이 있었는데, 폭행을 당하고 며칠씩 출근을 안 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또 최순실, 장유진을 포함해 직원들 거의 모두가 대포폰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 소유로 추정되는 태블릿 PC에는 대포폰 업자로 추정되는 한 외국인의 번호가 저장돼 있었다.

평소 치밀하게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수시로 대포폰 번호를 바꾸고 대통령과의 통화에도 대포폰이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최 씨가 평소 여러 대의 폴더폰을 갖고 다녔는데 색깔이 다르다. 휴대폰마다 통화하는 상대방이 정해져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VIP(대통령)가 외국까지 나갔어도 하나하나 묻는다"고 말하며 귀찮고 피곤하단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통화 시기는 지난해 2013년 3월, 박 대통령의 카타르 순방 당시로 추정된다.

A씨의 증언은 그간의 의혹을 사실로 뒷받침하는 내용이 많았다. 특히 "최 씨 집안이 만든 K스포츠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가 13조원 세금이 투입되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권을 확보하기 위한 교두보"였단 증언은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A씨가 보여준 영재 센터 설립 기획안은 초라하기 그지 없었다. 하지만 설립 준비에서 허가까지는 3달밖에 걸리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2월 준비 단계서부터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함께 했다"고 증언했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인 A씨의 충격 폭로는 오늘(30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전격 공개된다.

봉지욱 기자 bong@jtbc.co.kr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