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전격 귀국에 야3당 "증거인멸·말맞추기 의심"

입력 2016-10-30 16:23 수정 2016-11-03 17:53

우병우 기획설도 제기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병우 기획설도 제기돼

최순실 전격 귀국에 야3당 "증거인멸·말맞추기 의심"


최순실 전격 귀국에 야3당 "증거인멸·말맞추기 의심"


국정농단 파문을 일으킨 '비선 최순실'이 30일 귀국한 데 대해 야3당은 일제히 증거인멸 우려를 제기하며 최 씨와 검찰을 겨냥해 공세를 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최순실 입국에 검찰수사관이 동행했다고 한다. 검찰이 범인 은닉과 증거 인멸에 공모한 사건이 벌어진 것인가. 과연 누구의 지시인가"라며 "어쩌다 이 나라가 이 지경인가. 대통령이 은폐를 작심하지 않았다면 가능하지 않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2~3일 흐름을 보면 진상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는 시도가 너무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관련 당사자들이 입도 맞추고 행동도 맞춰서 뭔가 정해진 시나리오대로 움직여가는 흐름이 포착되고 있다고 규정한다"고 최 씨 등이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내 대권주자들도 증거인멸 우려를 드러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국민과 함께 엄중하게 지켜보겠다. 진실축소와 은폐는 역사의 심판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부겸 의원은 "즉시 신병을 확보해 말 맞추기나 사실 은폐 가능성을 차단해야 한다"며 검찰을 압박했다.

국민의당도 이번 검찰 수사과정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정국대응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국민의당은 이 각본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의해 작성되고 지금 현재 일련의 진전은 우병우가 진두지휘하고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우병우 지휘 하에 최순실 일탈 행위로 입 맞추기하는 것 아닌가. 증거인멸을 하고 있다고 우리는 파악한다"고 꼬집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팬클럽 주최 '국민희망 비상시국 간담회'에서 "최순실이 귀국할 때 체포하기는커녕 국가 공무원이 의전 담당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만약 사실이라면 결코 용서할 수 없는 직무유기"라며 "당장 최순실을 긴급 체포해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최 씨를 체포하라고 요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긴급상무위를 열고 "청와대가 총괄하는 조직적 은폐 시나리오가 가동되기 시작했다"며 "비서실 총사퇴 지시와 청와대 압수수색 퍼포먼스까지, 일사불란한 출구전략 쇼가 벌어지고 있다는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고 최 씨의 갑작스런 귀국 등이 의심스럽다는 평을 내놨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