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 "최순실, 신병 즉각 확보해야"…진실 은폐 시도 우려

입력 2016-10-30 13:19 수정 2016-10-30 14: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야당 반응 들어보겠습니다.

이지은 기자, 우선 민주당은 검찰이 최순실씨에게 하루 말미를 준 데 대해 말맞추기와 증거 인멸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요.

[기자]

비선 실세로 국정운영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귀국하면서 야당의 움직임 역시 빨라졌습니다. 최씨의 즉각적인 검찰 출석을 촉구한 것인데요.

우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잠시 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이들, 그러니까 최씨를 비롯해 차은택 감독, 고영태 씨 등의 귀국 시점이 뭔가 정해진 시나리오대로 움직이고 있다"고 의구심을 표했습니다.

또 "이들의 움직임과 청와대의 검찰 압수수색 불승인 등을 봤을 때 진상 규명 대신 조직적으로 진실을 은폐하려는 게 아니냐"고 꼬집었습니다.

최씨가 변호인을 통해 검찰 출석을 미룬 것도 비판했는데요.

우 원내대표는 "최씨의 신병을 즉각 검찰이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동민 대변인 역시 공식 브리핑을 통해 "변호인을 통해 몸을 추스를 시간을 달라고 하는 최 씨는 여전히 법위에 군림하는 존재"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강변하는 인터뷰를 진행할 힘은 있고, 검찰 수사를 받을 정도의 건강 상태는 되지 않는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당장 검찰에 출두해 국민에게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국민의당의 입장은 어떤가요.

[기자]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도 페이스북에 "지금 당장 긴급 체포해서 검찰의 보호 아래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며 "입 맞추기 시간을 주면 수사 결과는 뻔하다"고 썼습니다. 건강상의 이유로 시간벌기를 하는게 아니냐는 겁니다.

또 최씨의 조기 귀국의 배경에 대해선 "여러 가지 계산된 결과"라며 "술수로 사실을 왜곡하고 면죄부를 받으려고 한다면 더 큰 국정혼란과 국기문란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오후 2시, 민주당은 오후 4시에 각각 긴급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계속해서 관련 내용이 들어오는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