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진·아이디·전화번호…최순실 태블릿 PC 속 흔적들

입력 2016-10-26 22:15 수정 2016-11-03 16: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신대로 최순실 파일은 민간인 신분으로는 도저히 접근할 수 없는 내용들이죠. 반대로 보면 최순실 씨는 박근혜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서 보좌한 최측근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리고 그 연결고리가 바로 오늘(26일) 저희가 1부에서 보도해드린 현직 청와대 행정관이 개설해 건네준 태블릿 PC입니다.

김태영 기자 나와 있습니다. 김 기자, 최순실 씨가 태블릿 PC를 처음 사용하기 시작한 것이 대략 대선 6개월 전인가요?

[기자]

네, 우선 시점부터 다시 정리해드릴 필요가 있어 보이는데요. 태블릿 PC가 사용되기 시작한 건 2012년 6월입니다. 대선을 불과 6개월 앞두고인데요.

탭에 담긴 자료들이 대선 이전까진 모두 유세와 홍보, TV토론 등 선거와 관련돼 있는 만큼 대선을 겨냥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개통한 건 최순실 씨가 아니라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취재 과정에서 갑자기 등장한 인물인데요. 바로 전화번호부에 저장되어 있던 김한수라는 인물입니다. 별명이 '한팀장'으로 되어있는데요.

취재 결과 김 씨는 현재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2012년 당시 마레이컴퍼니라 회사를 운영했고, 박 대통령 당선 직후인 2013년 1월 초 대표직을 관두고 인수위로 들어가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시청자 여러분께 말씀드리는 것은 2부에서는 새롭게 나온 사실과 함께 1부에서 저희가 전해드린 주요 내용의 요약본을 전해드리고 있는 겁니다. 혹시 1부에서 놓치신 분들을 위해서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 새로 등장한 인물, 김한수 행정관이 개통해 최순실 씨에게 건넨 태블릿 PC에서 청와대 내부 자료들이 무더기로 나온 것, 저희들이 그걸 며칠동안 보도해드렸습니다. 앞으로도 몇 가지 더 보도해드릴 내용이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인정했듯이 최 씨가 직접 사용한 근거들이 여럿 있다면서요?

[기자]

아까 1부에서도 보여드렸듯이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최순실씨가 나온 사진들입니다. 한 장은 최 씨가 자신을 직접 찍은 셀카이고요. 다른 한 장은 V자 표시를 하고 누군가 찍어준 사진입니다.

[앵커]

오른쪽이 셀카일 가능성이고, 왼쪽이 누군가 찍어준 사진이고….

[기자]

취재팀은 혹시나 비슷하게 생긴 다른 인물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전문가에게 기존에 나왔던 최씨의 사진들과 비교 분석을 의뢰해봤습니다. 결과는 다른 점을 찾아볼 수 없다, 다시 말해 동일 인물로 결론을 낼 수 있었습니다.

특히 코의 형태와 눈썹의 길이, 얼굴의 윤곽선 등 동일인물인지 가릴 때 비교하는 여러 요소들에서 유사하다는 의견을 받았습니다.

[앵커]

전문가가 아닌 저희가 보기에도 동일 인물임엔 틀림없어 보입니다. 사진 말고도 직접 사용하고 다녔다는 근거들이 있죠?

[기자]

사용자의 이름을 보면 '연이'가 등장합니다. 최씨의 딸 정유라의 개명 전 이름인 유연에서 가져온 것인데요.

실제로 최씨가 탭을 사용하기 시작한 시점은 딸 정씨가 개명하기 전입니다. 박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과 회의 원고를 직접 수정한 PC 아이디에서도 '유연'이란 이름이 발견된 것과 연장선상에서 보시면 될 거 같습니다.

[앵커]

그것보다도 저장된 전화번호가 굉장히 관심이 갔습니다.

[기자]

총 5명의 인물이 저장돼 있고, 2개의 이메일 계정이 있습니다. 동일인물로 보이는 김팀장과 김한수가 있고요.

박근혜 대통령의 이름도 나오는데, 여기엔 번호가 별도로 저장돼 있진 않았습니다.

[앵커]

저기 '춘차장'은 누구입니까? 잘 모릅니까?

[기자]

춘차장은 저희가 지금 말씀드리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앵커]

최순실씨 평소 버릇대로라면 저 이름도 애칭인 것 같은데, 이름 첫 자나 끝 자?

[기자]

저희가 추정하고 있는 인물은 있는데 아직 확인이 되지 않아서 말씀을 드리기가 어렵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최씨와 김한수 행정관의 대화내용이 들어가 있다면서요?

[기자]

태블릿PC 창에 떠있는 카카오톡 대화내용인데요. 이건 저희가 구동이 되지 않기때문에 대화 내용을 들여다볼 수는 없었고요.

다만 창에 떠있는 내용으로만 보면 여기서 한 팀장은 김한수 행정관입니다. 내용을 보면 최씨가 김한수 행정관에게 '하이'라고 할 정도로 가까웠음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앵커]

정리를 해보면 한 팀장으로 불리던 김한수란 인물, 지금 청와대 선임행정관으로 일하고 있는 사람. 이 사람이 대선 직전에 태블릿PC를 개통해 최순실 씨에게 건네줬고, 최 씨가 이를 가지고 대선 때부터 인수위, 그리고 취임 이후까지도 계속해서 박 대통령의 연설문 등 각종 발언 자료와 저희들이 전해드린 각종 기밀 사항, 회의 내용을 받아본 거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 씨가 비공식 대선캠프 위원장이란 말이 끊임없이 나왔던 겁니다.

터무니없이 떠도는 풍문만은 아니었다는 것, 그러니까 단정할 수는 없지만 상당히 그렇게 볼만한 근거가 새롭게 나왔다 이렇게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선거 운동원으로도 등록되지 않은 사람이 선거 운동을 거의 책임지다시피 한 의혹이 있다, 이건 사실 굉장히 중대한 문제임에 틀림없습니다.

알겠습니다. 김태영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