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순실 게이트' 정치권 강타…"비서진 교체·특검 도입"

입력 2016-10-26 08: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특검도입에 대한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야당뿐 아니라 여당 내부에서도 입니다. 오늘(26일)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리는데, 연설문 유출 의혹에 대해 극구 부인했었죠,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한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가 특단의 쇄신책을 내놔야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더불어민주당 : 청와대 비서진의 전면 교체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최순실 게이트' 특검을 요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당의 최종 입장을 정할 계획입니다.

새누리당에서도 유승민 의원과 김용태 의원 등 비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특검이 제기됐습니다.

[김용태 의원/새누리당 : 지금의 검찰로는 국민의 불신을 해소할 수 없습니다. 국회는 사건을 수사하기 위한 특검을 즉각 도입하길 바랍니다.]

새누리당 내 밑바닥 기류가 심상치 않기 때문에 성사 가능성이 완전히 닫혀 있는 것은 아니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국회는 오는 운영위를 열고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은 우병우 민정수석 고발 안건을 논의합니다.

야당은 지난 국감에서 연설문 유출과 관련해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던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도 출석해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새누리당의 반대로 출석 합의에 이르지 못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