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연설문 유출 경위, 수사 통해 밝혀질 부분"

입력 2016-10-25 17: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 "연설문 유출 경위, 수사 통해 밝혀질 부분"


청와대는 25일 야당에서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연설문을 사전입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유출 경위에 따른 것은 수사가 진행되지 않겠느냐. 조금 더 엄정히 수사해서 밝혀질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의 사과로 비서진에 대한 책임은 묻지 않는 것이냐'는 질문에 "어떤 부분이 법을 위반한 부분이 있는지 없는지 가려져야 된다는 시각들이 있지 않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제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수사는 하고 있는 중이고 이것도 수사가 되지 않겠느냐"며 "여러분이 궁금한 것들은 그런 것을 통해 밝혀지지 않겠나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는 박 대통령의 이날 사과와는 별개로 연설문 유출 경위에 법 위반 여부가 있는지는 검찰 수사를 통해 지켜보겠다는 의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대국민사과와 관련해서는 "미르재단 등에 대해서는 지난번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말한 바가 있기 때문에 오늘은 전날 JTBC 보도에 대한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이 놀라고 마음 아파하는 것 같다고 대통령은 생각을 했다"며 "직접 말씀을 드리는 형식을 통해 국민들께 사과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국민사과가 결정된 시점에 대해서는 "아마 일찍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오늘 한·덴마크 정상회담이나 정상오찬 등 일정들이 있어서 그 일정들을 진행하고 나서 하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많이 놀라셨을 것 같아서 이 문제는 말씀을 직접 해야 겠다고 대통령이 먼저 생각을 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박 대통령이 최씨가 연설문 작성에 도움을 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청와대의 보좌 체계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뒀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구체적인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취임 초기 정무적인 협상이나 인선 등에 여러가지 어려움들이 많았잖냐"며 "그런 게 있으니까 언제부터 딱 (최씨의 도움을) 끊자고 이렇게 하지는 않았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