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살수차 관련 예산' 4억 원 더 늘리려는 경찰

입력 2016-10-21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 백남기 씨를 부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경찰은 여전히 사인이 불분명하다는 입장이지요. 하지만 지난해 사고 당시엔 물대포에 의해 뇌출혈을 당했다, 이렇게 보고서를 작성한 바가 있는데요. 그런데 경찰이 논란의 근원인 물대포차, 즉 살수차 관련 예산을 오히려 늘려달라고 국회에 요구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백종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경찰청이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의원들에게 제출한 비공개 자료입니다.

살수차와 관련해 예산 4억 6800만 원을 늘려달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집회 참석한 군중과 살수차 사이의 거리를 측정하는 장비, 또 살수차에 장착할 모니터 등을 사는 데 필요하다는 겁니다.

경찰은 군중과의 거리를 살펴 물대포를 쏘고 모니터링도 보완해 안전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이같은 예산 요청은 살수차를 더 적극적으로 사용하겠다는 뜻이어서 논란을 부르고 있습니다.

같은 날 경찰 인권위원회 민간위원들은 "살수차의 운영을 최소화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야당에서는 살수차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센데 예산을 늘리는 건 맞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이런 주문을 받아들이지 않을 전망입니다.

[이철성/경찰청장 (지난 14일) : 저희는 살수차를 사용해야 하는 입장이고요. (군중과) 거리 측정하는 장비라든지 안전성을 보강하는 장비를 계속해서 개선하겠습니다.]

지난해에도 국회는 노후 살수차 1대만 교체하고 대부분 살수차 예산 증액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