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한국 여성 또 '오사카 봉변'…당시 상황 포착

입력 2016-10-18 21: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와사비 테러'에 '한국인 비하 버스표', '묻지마 폭행'까지. 최근 한 달 사이 일본 오사카에서 벌어진 이른바 '혐한' 사건들입니다. 모두 번화가에서 일어난 일들인데 이번엔 한국인 여성 관광객 2명이 골목길에서까지 일본 청년들에게 봉변을 당했습니다. 당시 상황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강신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오사카의 유명 관광지, 도톤보리 인근.

우리나라 여성 2명이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한국인 관광객 : 안녕하세요. 오늘은 (10월) 12일이고요. 저희는 OOOO 숙소를 나와서….]

그런데 갑자기 모자를 눌러쓴 남성 등 건장한 일본 청년들이 따라 붙어 욕을 합니다.

[일본 남성 : 한국말이다. 죽어라 한국. (일본 애들이 한국 어쩌고 뭐라는데 무시하고 싶어요.)]

이번엔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올리고, 희롱까지 합니다.

[일본 남성들 : X 먹어라. (내 얼굴도 화면에 나와버렸네.) 너 귀엽다. 나도 같이 사진 찍자.]

여성들의 얼굴이 굳어지더니, 더이상 정상적인 촬영은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박모 씨/피해자 : 남자는 4명이었고 키도 컸어요. 뒤에서 욕하니깐 겁도 났죠, 많이… 주변에 아무것도 없거든요.]

공포감에 박 씨 일행은 서둘러 현장을 떴지만, 등 뒤로 일본 청년들의 거친 욕설은 계속됐습니다.

이날은 주 오사카 총영사관이 잇단 혐한 사건에 신변 안전주의보를 내린 상황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