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사 중 답변 못 한다" 반복…이승철 국감 태도 논란

입력 2016-10-12 20:46 수정 2016-11-03 16: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미르·K스포츠재단에 관한 질문이 나오면 대부분 이렇게 입을 열었습니다.

[이승철 부회장/전경련 :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으로 인해서 이 자리에서 답변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수사 중인 사건이라서 국감장에서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박주현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 오늘 그 답변을 몇 번 하는지 봅시다.]

이 부회장은 이런 답변을 20여 차례 거듭 했습니다.

의원들의 자료 제출 요구도 소극적으로 대응했습니다.

[박영선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 전경련 부회장 한 마디면 수백억이 걷히는데 본인이 국감에 출석해서 자료를 챙겨줄 사람이 없다는 게 앞뒤가 안 맞지 않습니까?]

이런 상황이 이어지자 야당 의원들은 이 부회장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송영길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 국회를 모독하는 거 아닙니까? 이거는 국회를 완전히 무력화시키고 법을 어기는 행위 아닙니까?]

여당 의원들도 따끔한 질책을 쏟아냈습니다.

[유승민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 국회가 전경련 부회장을 여기에 출석시켜 가지고 저렇게 오만한 답변을 듣고 있어야 합니까?]

[정병국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 말장난하지 마시고 반성하세요, 반성하시고…]

일각에선 형사상 불리한 증언을 거부할 수 있도록 규정한 국회 증언·감정법에 숨어 국감을 무력화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