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구대서 도주한 50대 절도 현행범, 5시간 만에 검거

입력 2016-10-07 16: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절도 현행범으로 붙잡혀 지구대에서 조사를 받던 중 도주한 50대 남성이 5시간여 만에 경찰에 다시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7일 오후 3시 55분께 중부경찰서 형사3팀이 부산 중구 용두산공원을 수색하던 중 공원 광장에서 서성이고 있던 도주 절도 피의자 이모(58)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현재 술에 취해 도주 및 이동경로 확인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동부경찰서는 이씨의 신병을 넘겨받아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씨는 이날 오전 11시 7분께 부산 동구 초량지구대에서 절도 혐의로 조사를 받던 중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했다.

앞서 이씨는 오전 9시10분께 부산역 광장에서 타인의 가방(현금 등 28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로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이씨가 도주하자 경찰은 부산지역 전 형사를 비상소집하고 검문검색을 강화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