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비대위 체제로 전환…비대위원장에 친박 조원진

입력 2016-09-26 15:59

비대위 추진본부장에 김무성계 김성태 배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대위 추진본부장에 김무성계 김성태 배정

새누리 비대위 체제로 전환…비대위원장에 친박 조원진


새누리 비대위 체제로 전환…비대위원장에 친박 조원진


새누리당은 26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강행 처리에 책임을 지고 사퇴할 때까지 당 지도부를 비대위 체제로 가동한다고 밝혔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최고위는 정세균 사퇴 관철 비대위로 전환해 매일 회의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단식투쟁을 선언한 이정현 대표를 대신해 비대위원장은 조원진 최고위원이 맡기로 했다.

또 김무성 전 대표의 최측근 김성태 의원을 비대위 추진본부장으로 임명, 비대위 회의 참석은 물론 향후 대응방향을 결정하는 중책을 맡기로 했다.

조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가장 싫은 게 남 사퇴시키는 일인데 이번에 비대위원장을 맡았다"며 "사실 정세균 의장에 대해 새누리당에서는 굉장히 기대가 많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런데 이번에 대한민국 의장으로서 골목에서 뒷거래하는 것도 아니고 맨입에 해줄수 없다 이런 말을 했는데, 저는 경악이라는 표현도 모자라 표현 못할 정도의 분노를 느꼈다"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또 "이정현 대표에 동조단식을 하겠다는 의원들도 굉장히 많다"며 "당 지도부가 나름 여러가지 행동 방향들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새누리당은 이밖에 정 의장이 사퇴할 때까지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7시 두 차례 의원총회를 소집해 의원들의 결기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적으로 정 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현수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정 의장의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담을 거부한 데 대해 "국회의장으로 인정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의장이 참여한 모든 공식 회의에 참석할 이유가 없다"고 정 의장을 더이상 국회의장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종전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또 국감 보이콧을 계속하되, 야당이 위원장을 맡고있는 상임위를 중심으로 '반쪽 국감'이 강행되고 있는 만큼 국감 현장에 '파견병' 형식으로 상임위 간사를 보내 국감 상황을 모니터링 하기로 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