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 의장측 "녹취록 발언, 해임안 표결처리 안타까움 표현한 것"

입력 2016-09-26 10:04

"정 의장, 김재수 해임건의안 타협으로 마무리되도록 노력해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 의장, 김재수 해임건의안 타협으로 마무리되도록 노력해와"

정 의장측 "녹취록 발언, 해임안 표결처리 안타까움 표현한 것"


정세균 국회의장 측은 26일 김재수 해임건의안 표결 당시 녹취록 논란과 관련, "지난 24일 본회의 투표 도중에 의장석을 찾은 의원과의 대화 내용은 여야간 협상과 타협이 이뤄지지 않고 해임건의안이 표결로 처리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된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 의장 측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에서 "정 의장은 김재수 농림부장관 해임 건의안뿐만 아니라 조선·해운 부실 규명 청문회,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 등과 관련해 여야간 대립된 문제를 협의와 타협으로 마무리되도록 하기 위해 방미 전부터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방미 과정에서도 여야 원내대표에게 이와 같은 의장의 입장을 설명하며 협의 노력을 계속했고 해임건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의결 당일까지도 지속적으로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25일 열린 심야 의원총회에서 정 의장이 지난 24일 해임건의안 표결이 진행되고 있던 당시 본회의장에서 누군가와 대화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정 의장은 "세월호 (톡조위 기간 연장) 아니면 어버이연합(청문회) 둘 중에 하나를 내놓으라고 하는데, (새누리당이) 안 내놔. 그러니까 그냥 맨입으로는 안 되는 거지, 뭐"라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