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 "단독으로 국감 진행"…새누리 "정 의장 형사고발"

입력 2016-09-25 20: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농민 백남기씨가 오늘(25일) 오후 숨졌습니다. 지난해 11월 도심 집회 당시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진지 316일만입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된 검찰 수사는 10달째 지루하게 이어지고 있고, 국회 청문회는 아시는 것처럼 아무런 소득없이 끝났습니다. 유족과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 요구가 다시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서 청와대는 오늘 재차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청와대가 이렇게 해임안 수용을 거부하면서 국회의 여야 대치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뉴스룸은 국회와 청와대, 그리고 백남기씨의 장례식장이 차려진 서울대병원을 차례로 연결하면서 자세한 내용 확인하겠습니다. 먼저 국회를 연결하겠습니다.

최종혁 기자, 내일부터 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되지요. 새누리당이 일치감치 보이콧 선언을 했는데, 여당이 이렇게 의사 일정을 거부하는 경우는 드문 일아닙니까? 왜 그런겁니까.

[기자]

국회의장과 다수 야당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날치기로 통과시켰다는게 주된 이유입니다.

갓 취임한 김재수 장관은 해임 건의 대상이 될 수 없을 뿐더러, 정세균 국회의장이 자정을 넘겨 본회의가 진행될수록 있도록 하는 차수변경과정에서도 법적 절차를 어겼다는 겁니다.

새누리당은 보이콧 철회를 위해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과와 의장직 사퇴, 그리고 야당의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무효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앵커]

새누리당은 정세균 의장의 사퇴를 요구했죠. 형사고발까지도 하겠다, 이런 입장이라면서요?

[기자]

국회의장에 대한 형사고발은 그 자체로도 상당히 이례적입니다.

새누리당은 정 의장이 차수변경과 그리고 해임건의안 안건 상정과 관련해 원내대표와 협의를 하지 않는 등 절차적인 문제를 어겼기 때문에 사법당국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대해서 국회 사무처는 교섭단체 대표와 협의했다는 입장인데요. 새누리당은 "종이 한 장 보내 통보한 것은 협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와관련해 새누리당은 잠시뒤 밤 10시부터 의원총회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여당은 오늘 10시에 의총을 열어서 최종 결정이 나겠지만, 일단 국감을 못하겠다, 이런 입장을 계속 고수할 것으로 보이는데 야당은 단독으로라도 국감을 진행하겠다는 거지요?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야 3당은 새누리당이 국회읠정을 보이콧하더라도 국감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일정은 해임건의안 전에 이미 여야가 합의한 중요한 합의 사항"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여소야대이기 때문에 가능한 이야기로 보이는데, 그런데 야당만으로도 국감 진행은 가능한겁니까.

[기자]

현재 국회의 16개 상임위 모두 야당 의원들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의사일정 진행은 가능합니다.

사회권을 가지고 있는 위원장이 여당 소속인 상임위가 8개, 야당인 상임위가 8개입니다. 반반씩인데요. 더민주와 국민의당는 당 소속 상임위원장이 있는 8개 상임위는 국감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새누리당이 위원장인 상임위는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내일은 오후 3시까지, 둘째날은 오전까지 국감장에서 대기하면서 새누리당 의원들의 참석을 촉구한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국민의당은 사회권을 야당 간사에게 줄 수 있도록 하는 국회법에 따라 야당 간사에게 줄 수 있도록 요구하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히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국회에서 최종혁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