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화해·치유재단'에 10억엔 송금…거세지는 반발

입력 2016-09-01 09: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화해·치유재단'에 10억 엔, 우리 돈 약 108억 원을 보냈습니다. 이렇게 되면서 지난해에 있었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측이 핵심적으로 이행하기로 했던 조치가 사실상 마무리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해석이 되는데요. 일부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 단체들이 더욱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정부는) 잘못된 합의를 즉각 무효화하고 김태현 (화해·치유) 재단을 즉각 해산하라!]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보낸 어제(31일), 일부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 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일본 정부 스스로 배상금이 아니라고 했고 법적 책임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본 정부의 책임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10억 엔 송금과 함께 한일 정부 사이에는 외교적 현안으로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일각의 해석을 부정한 겁니다.

일본 정부가 10억 엔 송금을 지렛대로 소녀상 이전·철거를 압박하는 모습에 대해서도 강경한 입장입니다.

[김복동/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 (소녀상은 일본대사관) 길 건너에 앉혀 놓아 평화의 길이라고요. 이렇게 한 것을 돈 줄 것이니 소녀상 취소해라, 이건 말이 안 됩니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나눔의 집'에 사는 할머니 6명도 지원금 1억 원의 수령을 거부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외교부와 화해·치유 재단은 "많은 분이 함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