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반기에만 '6조'…한전, 올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 전망

입력 2016-08-23 08: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기료 걱정 때문에 이 폭염 속에 에어컨 틀기도 조심스러웠던 이번 여름입니다. 상반기에만 6조 원이 넘는 영억이익을 올린 한국전력은 폭염 덕분에 3분기에 4조 8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낼 거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전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6조 3000억 원.

영업이익률이 20%대에 달해 상장기업 평균인 5%의 4배가 넘습니다.

한전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연초부터 저유가가 계속되면서 전기 생산 원가가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한전의 영업이익은 하반기에는 더 커질 전망입니다.

3분기에만 4조 8000억 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이란 게 증권업계의 전망입니다.

2분기보다 최대 80% 이상 급증한 수치입니다.

주된 이유는 전기 판매 차익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발전 자회사한테는 저유가를 반영해 전기를 싸게 구입하지만 소비자한테 판매할 때는 정해진 가격에 그대로 팔다 보니, 폭염에 전기 사용량이 늘어날수록 한전의 영업이익 역시 증가하는 겁니다.

이렇게 한전이 올해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와 여당이 이번엔 제대로 된 전기료 누진제 개편안을 내놓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