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기요금에 '숨 쉬기 힘든' 환자들…할인혜택도 '야박'

입력 2016-08-20 20:48 수정 2016-08-20 2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전기요금 체계의 문제점, 저희 뉴스룸에서 계속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이번엔 생명 유지 장치를 사용하는 가구들에 대한 요금 폭탄 얘기입니다. 이 장치는 전기가 곧 생명이라 전력 소비가 커도 24시간 쓸 수 밖에 없는데요. 저소득층 가구여도 지원은 미미합니다.

박현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5년 전 호흡기 장애 1급 진단을 받은 박연화씨.

산소발생기 없이는 숨을 쉴 수 없습니다.

산소발생기를 하루 종일 쓰는 건 대형 믹서기를 24시간 돌리는 것과 비슷합니다.

여기에 공기청정기까지 늘 켜둬야 해서 매달 전기요금은 12만원 정도가 나옵니다..

기초생활수급자 형편에서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지만, 이중 한국전력이 깎아주는 건 매달 2만원 정도뿐입니다.

[박연화/생명유지장치 사용 환자 : 전기 값 때문에 제대로 쓸 수가 없어서 숨을 못 쉰다면 말이 안 되는 것 아니에요.]

정부와 한전은 2007년 생명유지장치 사용 가구에 대해 전기료 할인제를 도입했습니다.

전기 사용량 300킬로와트시 초과분에 대해선 누진제를 1단계 낮춰주는 방식입니다.

대상자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에 6000가구.

하지만 이렇게 할인되는 금액이 크지 않은 데다가 박씨 같은 기초수급자들도, 월 8000원씩인 저소득층 할인과 중복 혜택은 받지 못하게 해놨습니다.

또 신청제로 운영되는데 홍보가 잘 안 돼 할인 혜택을 못 받는 가구도 많습니다.

[박연화/생명유지장치 사용 환자 : 낼 수 있는 형편도 안 되고, 결국은 연체, 계속 연체죠.]

전문가들은 생명유지장치를 써야 하는 저소득층 가구에 대한 전기요금 지원 확대가 시급하다고 지적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