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보리 성명채택 불발 잇따라…'사드 반발' 중국 때문

입력 2016-08-11 08: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 북한이 발사했었던 노동미사일이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지면서 파장이 컸었고요. 직후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 회의도 소집됐었는데, 당시 공동성명은 채택되지 않았었습니다. 중국이 거부했었기 때문인데요. 중국은 이번주 초에 있었던 안보리 회의에서도 한반도에 사드를 배치해서는 안된다, 이런 내용의 문구를 성명에 넣자며 수정안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손광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지난주 발사한 노동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지자, 일본과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소집을 주도했습니다.

두 나라는 이 자리에서 북한의 도발 행위를 규탄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언론 성명 채택을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이 성명이 채택되지 못한 건 중국 때문으로 드러났습니다.

안보리 성명 채택은 15개 이사국 모두가 동의해야 하지만, 중국이 끝내 거부한 겁니다.

당시 중국은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으로 한반도의 긴장감이 커졌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번 주 중국이 이 입장을 또 한 번 들고 나왔습니다.

중국은 지난 8일 안보리 회의에서 사드 배치 반대 문구를 성명에 넣자며 수정을 제안했습니다.

중국이 제출한 수정안에는 "모든 당사국이 긴장을 높이는 행위를 피해야"하며 "한반도에 새로운 탄도 요격 미사일 기지를 배치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처럼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중국이 대북제재에 소극적인 자세를 이어가면서 안보리가 실질적인 역할을 하지 못할 거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