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뜨거운 수요집회…'화해·치유 재단' 운영 중단 요구

입력 2016-08-10 2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매주 수요일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참여하는 수요집회가 열립니다. 오늘(10일)은 특히 할머니와 함께 평소의 두배가 넘는 시민들이 참여해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최근 정부가 한·일 합의의 산물로 출범시킨 '화해·치유재단'의 운영 중단을 요구하기 위해서입니다.

정해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찜통 더위 속에서도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는 시민 2300명이 몰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지난달 말 정부가 출범시킨 화해·치유 재단 운영의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지난해 12월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가 무효인 만큼 그 산물인 재단도 인정할 수 없단 겁니다.

[박지영/행신고등학교 2학년 : 당연히 (12·28 한일합의) 이건 무효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한국 정부는 이 문제를 다시금 일본이랑 이야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피해자 할머니도 강하게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복동/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 (한국 정부는) 왜 싫다는 일을 자꾸 하는지 모르겠어요. 얼마나 할머니들을 무시하면 그렇게 반대하는데도 불구하고.]

집회에선 양국 정부 실무자 간 대화에서 또다시 소녀상 이전 문제가 거론된 데 대해서도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오는 14일은 고 김학순 할머니에 의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처음 알려진 지 15년을 기리는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입니다.

이 때문에 이날을 즈음해 화해·치유재단에 반발하는 움직임은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