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일 의견접근, 위안부 피해자에 '현금' 준다는데…

입력 2016-08-10 2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상황에서 한일 양국은 일본 측이 내놓을 10억 엔을 어떻게 사용할지에 대해 의견차를 좁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에 대한 직접 지급을 한다는 것인데, 한 사람당 최소 500만엔, 우리돈으로는 5천만원이 좀 넘을 것이란 얘기가 나옵니다. 액수는 둘째치고 양국의 위안부 합의와 화해치유재단 자체를 반대하는 당사자들이 있는 상황에서 이 내용이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모르겠습니다.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가 끝난 직후.

[가나스기 겐지/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 생각보다 깊이있게 의견을 주고받았고 그 결과 일정한 진전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10억 엔의 사용처에 관해 양국이 생각하는 방향에 큰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에게 직접 배상금 성격의 돈을 지급해선 안된다던 일본이 현금 지급에 동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1995년 일본 아시아 여성기금이 한국인 피해자에게 책정했던 금액은 1인당 500만엔.

그보다 높은 수준에서 생존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외교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사망자 유족에겐 생존자 지원금의 절반 가량이 지급될 전망입니다

소녀상 문제에 대해선 양측이 기본 입장을 되풀이하는 수준에 그쳤습니다.

일본이 돈을 언제 내놓을지에 대해선 양국 정부가 막판 조율에 나섰는데요.

소녀상 문제와 상관없이 이달 안에 출연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일본 현지의 분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