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일본, 10억엔 빠른 시일 내 출연하도록 협의 진행 중"

입력 2016-08-09 15:17 수정 2016-08-09 15:20

"피해자 의사 최대한 반영한 '맞춤형 사업' 진행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피해자 의사 최대한 반영한 '맞춤형 사업' 진행할 것"

외교부 "일본, 10억엔 빠른 시일 내 출연하도록 협의 진행 중"


외교부는 9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출연금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한·일 양국 정부의 국장급 협의와 관련, "지난달 28일 출범한 '화해·치유재단'의 활동에 지장이 초래되지 않도록 빠른 시일 내에 출연금(10억엔) 거출되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해 12월28일 위안부 합의에 의거해 필요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화해·치유재단이 이미 발족해서 활동하고 있는 만큼 그 재단 활동에 지장이 초래되지 않도록 빠른 시일 내에 출연금이 거출되고 재단이 활동하는 방향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협의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협의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면서도 "피해자분들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사업을 결정·추진할 것이고, 그 분들의 의사를 최대한 반영한 '맞춤형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 재단 사업 목표와 목적은 지난해 12월 합의의 취지대로 피해자 분들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활동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양국 정부의 국장급 협의를 진행 중이다. 오전 10시부터 낮 12시45분까지 오전 협의가 진행됐으며, 한 시간 정도 정회(停會)된 이후 오후 협의가 속개됐다.

이날 협의에서는 일본 정부가 내기로 한 10억엔(약 108억원)의 출연 시점과 용처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우리 측은 일본 정부가 예산으로 내는 출연금이 피해자들을 위해서만 사용돼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일본 측은 양국 관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사용돼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