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일 '위안부 재단' 국장급 협의…'10억엔' 출연 시기·용처 쟁점

입력 2016-08-09 13:33

일 외무성 국장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오전 협의 예정된 시간보다 40~50분 길어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 외무성 국장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오전 협의 예정된 시간보다 40~50분 길어져

한일 '위안부 재단' 국장급 협의…'10억엔' 출연 시기·용처 쟁점


한일 '위안부 재단' 국장급 협의…'10억엔' 출연 시기·용처 쟁점


한일 '위안부 재단' 국장급 협의…'10억엔' 출연 시기·용처 쟁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출연금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한·일 양국 정부의 국장급 협의가 9일 오전 10시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개최됐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28일 '화해·치유재단'이 출범한 이후 처음 열렸으며,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각각 양측 대표로 참석했다.

당초 낮 12시 정회(停會)될 예정이었으나, 오전 협의가 예정된 시간보다 40~50분 정도 늦게 끝나면서 진통을 겪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가나스기 겐지 국장은 이날 낮 12시45분께 점심 식사를 위해 외교부 청사를 빠져나갔는데, "대화가 어땠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을 하지 않고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탑승했다.

앞서 그는 이날 오전 9시57분께 외교부 청사에 도착, "오늘 협의에서 어떤 결과를 기대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한 마디도 하지 않은 채 곧장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다. 그는 왼손을 들어 취재진의 접근을 막기도 했다.

이날 협의에서는 일본 정부가 내기로 한 10억엔(약 108억원)의 출연 시점과 용처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은 일본 정부가 예산으로 내는 출연금이 피해자들을 위해서만 사용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일본 측은 자금 사용 계획을 보다 명확히 할 것을 요구하면서 양국 관계의 '미래'를 위해서도 사용돼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본 측은 피해자들에게 직접적으로 지급하는 방식이 아닌 의료비 지원과 같은 간접적인 방식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가 출연금을 한국인의 일본 유학 지원금으로도 쓰일 수 있게 명문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협의는 점심 식사 이후 속개될 예정이다. 외교부의 한 관계자는 "종료 시점을 예상할 수 없다"며 "최대한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오전 협의가 길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말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외교가에서는 양측이 이번 협의를 통해 사업 방향과 전반적인 자금 운용 계획 등에 대한 이견을 조율할 경우 일본 정부가 조만간 10억엔을 출연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복절(8월15일)을 앞두고 합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다만, 우리 정부는 아니라고 하지만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 문제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이 경우 양측 간 추가 협의는 불가피하며,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계기에 다시 논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