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억엔 배상금 아니다" 굳히기?…'소녀상 철거' 압박

입력 2016-08-01 21: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화해·치유 재단'이 출범했고, 이에따라 일본 정부는 이르면 이달 안에 10억 엔을 내놓을 예정이지요. 그런데 일본 정부가 이 10억 엔은 배상금이 아니라는 입장을 사실상 정한 것으로 일본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아시는 것처럼 우리 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서 애매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의 최측근은 소녀상 철거를 촉구했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의 위안부 지원 재단에 출연하는 10억 엔에 대해 배상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인식을 확인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이 복수의 일본 정부 소식통을 통해 전한 내용입니다.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법적인 문제는 모두 해결돼 이 돈을 배상금으로 볼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양국은 이달 외교 국장급 협의에서 이를 조율할 것이라고 통신은 전망했습니다.

지난해 한일 합의에서 명시하지 않았던 10억 엔의 성격을 규정하겠다는 겁니다.

이런가운데 아베 총리의 측근이 소녀상은 일본군이 여성들을 성노예로 삼았다는 잘못된 인식의 상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그러면서 "소녀상 철거가 양국 합의의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습니다.

이나다는 아베 총리가 첫 여성 총리감으로 꼽는 인물입니다.

10억 엔을 위로금 등 명목으로 위안부 지원재단에 전달하면서 소녀상은 철거시키려는 속내를 보다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