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해·치유재단' 논란 속 출범…반대집회·기습시위도

입력 2016-07-29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화해·치유 재단'이 논란 속에 공식 출범했습니다. 하지만 반대 시위가 잇따랐고 재단 이사장이 얼굴에 최루액을 맞기도 했습니다.

윤영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화해·치유 재단의 현판식이 열리던 시각, 사무실 건물 밖에서는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시민단체들이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기자회견장엔 대학생 10여 명이 뛰어들어 기습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그깟 10억엔 필요 없습니다.]

어수선한 상황에서 재단은 첫 발을 뗐습니다.

지난해 12월 한일 간 위안부 합의 이후 꼭 7달 만입니다.

일본 정부가 출연할 10억엔, 약 107억원을 바탕으로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일본이 10억엔 출연을 소녀상 이전 문제와 연계할 거란 우려에도 선을 그었습니다.

[김태현 이사장/화해·치유 재단 : (위안부) 합의 내용에도 소녀상과 10억엔 (거출)은 전혀 별개입니다.]

그러나 피해 할머니들 사이에선 정부의 일방적인 추진이라며 재단 설립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배상이 먼저라는 겁니다.

10억엔 출연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라 '반쪽 재단'이란 지적도 제기됩니다.

김태현 이사장은 기자회견 뒤 재단에 반대하는 20대 남성이 뿌린 캡사이신을 얼굴에 맞고 병원으로 실려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을 연행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