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걸스피릿' PD "소녀들 첫번째 리그전, 따뜻한 경쟁 펼쳐져"

입력 2016-07-26 10:05 수정 2016-07-26 10: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걸스피릿' 마건영 PD가 첫 리그전 방송을 앞두고 녹화 분위기를 전했다.

26일 방송될 JTBC 아이돌 보컬리그 '걸스피릿'에는 12명의 소녀들의 첫 번째 무대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각자 속해있는 멤버들의 지원사격을 받아 시청자들과 출연진에게 인사 무대를 선사했다면, 이번 방송부터는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된다.

2회 방송에는 소녀들에게 힘을 준 '파이트송'을 주제로 첫 리그전을 펼친다. 소녀들은 힘들고 긴 연습기간 동안 자신을 지탱해주고 용기를 준 노래를 선곡해 무대를 꾸민다.

마건영 PD는 "첫 리그전인 만큼 소녀들은 물론 제작진도 긴장을 많이 했다. 출연진이 오롯이 혼자 무대를 채워야하는 부담감에 지난 주 멤버들과 함께 무대를 시작했을 때와는 다른 긴장감이 감돌았다"고 녹화 분위기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막상 녹화에 돌입했을 땐 물론 경쟁이긴 하지만 따뜻한 모습도 보여줬다. 미션이 스스로에 대한 응원가였는데 12명이 같은 길을 걸어온 만큼 동료들의 선곡에 대해 누구보다 공감하고 빠져드는 모습이 눈에 보였다. 특히 녹화 도중 CLC의 승희가 연습생 시절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는데 출연진들이 서로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유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선배 가수들이 출연해 소녀들을 응원한다. 인피니트의 성종은 러블리즈 케이를 응원했고, 비투비 서은광과 육성재는 CLC 승희를 응원하기 위해 특훈에 돌입한다. 육성재는 유독 긴장을 많이 하는 승희를 위해 "평가받는다고 생각하지 말고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생각해라"라며 격려한다. 하지만 승희가 여전히 얼어있자 두 사람은 몸소 개인기를 선보이며 긴장을 풀어준다.

12명의 소녀에게 힘이 돼준 노래는 26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걸스피릿'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