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합의' 뒤 첫 만남…일본 10억엔 '감감무소식'

입력 2016-07-25 20:20 수정 2016-07-25 23: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5일) 아세안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고 있는 라오스에서 한일 외교장관이 만났습니다. 작년 말 위안부 한일 합의 후 처음입니다. 그 말 많던 위안부 재단 출연금 10억 엔에 대해 국내에선 그 돈 필요 없다는 반응도 많았는데, 그마저도 일본 측은 언제 내놓겠다는 것인지도 확실히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 대한 분석은 잠시 후에 전해드립니다.

오늘 새벽엔 한중 외교장관들이 만나 사드 문제로 냉랭해졌고, 반대로 북한과 중국은 더 가까워진 모습이었습니다.

먼저 윤영탁 기자가 한일 외교장관 회담 내용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손을 맞잡았습니다.

한일 간 위안부 합의 이후 7개월 만에 이뤄진 회담입니다.

양측은 위안부 합의로 양국 관계 발전의 전기가 마련됐다며 합의 이행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의 원활한 출범을 위해 국장급 협의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윤병세 장관/외교부 :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좋은 이야기들을 아주 많이 했어요.]

[기시다 후미오/일본 외무상 :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성실하게 이행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일치했습니다.]

그러나 회담 이후 발표된 내용은 이처럼 원론적인 수준에 그쳤습니다.

재단 출범이 임박한 상황이지만, 일본이 약속한 10억 엔을 언제 출연할 것인지 감감무소식입니다.

위안부 합의의 핵심 사안이지만 구체적인 출연 시기에 대해선 논의가 없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당초 양국은 한국 정부가 재단을 설립하고 일본 정부가 정부 예산으로 10억 엔을 지원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