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 한복판서 일본 자위대 행사…정부 관계자 참석

입력 2016-07-13 08: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 도심 호텔에선 일본군 자위대 창설 기념행사가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도심에서 자위대 창설 기념행사는 그 자체로도 논란거리인데요. 국방부와 외교부 등 우리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먼저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군 자위대 창설 62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서울 도심 호텔입니다.

시내 호텔에서 개최된 건 3년 만입니다. 지난 2년동안은 주한 일본대사관저에서 열렸습니다.

국내 반발 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일부 정치인이 참석해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다시 도심으로 나온 건 위안부 합의 이후 한일 관계가 개선됐다고 판단한 때문으로 보입니다.

일본측은 우리 정부와 각계 인사에게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국방부와 외교부 등 우리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외교 관례상 거절하기 어려운데다 안보 협력차원'이라는 게 참석 이유입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국방 교류 협력 차원"이라며 "국민 정서를 생각해 국장급으로 격을 낮춰 참석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시민단체는 항의 집회를 열어 식민지 고통의 역사를 잊었느냐며 행사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