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왜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강행?…비판 여론만 커졌다

입력 2016-07-13 08: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비판 여론이 큰 일본 자위대 창설행사를 왜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강행하게 됐는가. 우리 정부는 의례적인 행사로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분위기지만 이번 문제에 여러가지 의미가 담겨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어서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식이 열리는 호텔 앞은 기념식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일반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이들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자위대 행사가 열리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며 항의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일본 측과 우리 정부는 비판 여론을 의식해서인지 일단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그러나 이번 행사를 의례적으로 볼 수 있겠느냐는 반론은 커지고 있습니다.

일단 지난해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놓고 논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이처럼 공개적인 행사를 하는 게 바람직한가 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최근 아베 총리의 연립정권이 개헌 발의선을 확보하면서 결국 일본이 개헌을 통해 전쟁 가능한 국가로 갈 수 있다는 의구심도 커지는 상황입니다.

한반도에 사드 배치가 이뤄지면 한·미·일 통합 지휘체계가 현실화돼 일본의 집단 자위권을 반대할 명분이 없어진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자위대 행사가 서울 도심에서 열리고 외교부와 국방부 관계자들이 대놓고 참석하는 것을 보는 시민들은 '착잡하다'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