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호나이스도 금속 가루? 이미 문제 제기 있었지만…

입력 2016-07-06 09: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코웨이의 정수기에서 중금속이 검출됐고, 그런데 코웨이는 이미 1년전에 이 사실을 알았지만 소비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청호나이스의 얼음정수기에서도 금속가루가 나왔다는 소비자들의 문제 제기가 몇 년 전부터 있었다고 하는데요. 업체는 그냥 사용해도 된다, 소비자원에서는 회사가 나서지 않으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고 합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청호나이스의 얼음정수기를 3년간 사용해온 박민중 씨.

뉴스를 보고 정수기를 열어보니 코웨이 제품에서 문제가 됐던 것과 같은 부품, 증발기의 도금이 벗겨져 있었습니다.

면봉으로 문지르자 가루가 묻어났습니다.

[박민중(가명) : 상담사가 우리 제품은 아직 그런 사례 보고된 적 없고 그 정도는 인체 무방하니 그냥 사용하셔도 됩니다. 이러더라고요.]

지난해 8월 김주희 씨는 같은 정수기에서 나온 얼음 사이에서 금속가루를 발견했습니다.

회사는 현장조사조차 나오지 않았습니다.

[김주희(가명) : 중금속 쌓였는지 진단서를 떼어가지고 와라. 몇 년 동안 은폐하느냐 빨리 알리고 사과해라(고 했습니다.)]

김 씨는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접수했지만 '회사가 자발적으로 나서지 않으면 합의가 어렵다'는 답변만 돌아왔습니다.

이미 2012년, 정수기에서 니켈도금이 떨어졌다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리거나 인터넷 블로그에 문제를 제기한 소비자도 있습니다.

이에 대해 청호나이스는 부품에 하자가 발생한 적은 없고 설치기사의 조작 미숙에 따라 이물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