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에 중징계 검토

입력 2016-06-29 20:58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 사과…정리하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 사과…정리하겠다"

새누리,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에 중징계 검토


새누리, 박인숙 친인척 보좌진 채용에 중징계 검토


이현주 기자 한주홍 인턴기자 = 새누리당이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가족 보좌진 채용' 논란에 연일 집중포화를 퍼붓고 있는 가운데 29일 자당 박인숙 의원의 친인척 보좌진 채용 사실이 드러나면서 곤혹스런 입장에 직면했다.

그러면서 더민주 서 의원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주문했던 터라 새누리당도 박 의원에 대한 중징계 여부를 검토 중이다. 한 관계자는 "더민주를 공격한 게 부메랑이 되고 있다"며 "결국 우리도 서 의원 징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5촌 조카를 5급 비서관으로 채용했으며 지역 당협사무실에서 회계를 보던 동서를 올해 의원실 인턴으로 채용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친인척 보좌진 채용 사실을 인정, 사과하며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어떤 이유든 어떤 상황이든 친인척 채용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눈높이에선 변명일 뿐이란 것을 저도 잘 알고 있다"며 "제 개인적으로 이렇게 물의를 빚은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국민들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는 당 차원의 징계 여부에 대해 "당은 당대로의 생각이 있겠지만 제가 당의 얘기를 할 수는 없고, 그건 당에서 알아서 하실 일"이라고 말했다.

'서영교 가족 보좌진 채용' 논란을 대표적인 국회의원의 특권, 갑질 사례로 규정하며 잇달아 공세를 펼쳤던 새누리당은 난처한 모양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불체포특권과 면책특권 재조정, 보좌관 친인척 채용금지와 같은 것을 정치발전특위에서 다루겠다"며 "의원들이 관행으로 당연시한 것을 청년들은 불공정행위라 분노한다"고 더민주 서영교 논란을 정조준한 바 있다.

하태경 의원은 새누리당 의원 전원을 상대로 보좌진 채용 전수조사를 주장하기도 했다.

윤리위 여당 간사인 김기선 의원도 "국회의원들이 조롱과 희화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법 저촉 여부를 떠나서 국회의원으로서 품위와 윤리 부분에 있어 국회 차원에서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 윤리특위에서 서영교 문제가 다뤄질 수 있게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