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슈가맨' 클레오 김한나, "육아 너무 힘들어서 출연"

입력 2016-06-21 23: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상큼발랄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걸그룹 클레오가 소환됐다.

21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걸그룹 클레오 채은정, 공서영, 김한나가 슈가맨으로 출연했다.

이날 클레오 채은정, 공서영, 김한나가 히트곡 '굿타임'을 부르며 무대에 등장했다. '야구 여신'으로 통하는 공서영이 클레오 출신인 것을 밝히며 "5집 때 은정언니를 대신해서 그룹에 합류하게 됐다. 은정언니를 오늘 처음 봤다"라고 전했다.

첫 만남에 대해 채은정은 "서영 씨를 녹음할 때 처음 만났는데 새초롬하고 너무 예쁘더라. 둘이 만나서 서로 예쁘다는 말을 30분이나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한나는 "지들끼리 그러고 있더라. '웃기고 있네'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은정은 클레오 탈퇴에 대해 "힙합에 열정이 있었다. 성격이 쎄다. 라이머 오빠가 프로듀싱을 해줬는데, 1집이 망했다. 솔로 활동이 그 뒤로도 잘 안됐다"라고 전했다. 성형설에 대해 채은정은 "저와 한나, 현정이 모두 닮아서 셋이 같은 병원을 갔다는 말이 있었다. 저희 아버지가 성형외과 의사다. 그래서 저희 아버지가 셋을 만들었다는 소문이 있었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근황에 대한 질문에 김한나는 "놀았어요. 결혼하고 현재 육아 중이다. 원래 '슈가맨'을 출연 안 하려고 했는데, 육아가 너무 힘들었다. 예전에 일했던 매니저 오빠가 연락이 왔다. 그래서 '슈가맨'에 나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채은정은 "솔로 앨범을 2008년까지 하다가 홍콩에서 7년 째 생활 중이다. 한국을 벗어나고 싶어서 갔다가 모델 에이전시에 들어가게 됐다. 다행히 잘 되서 모델 일을 하게 되다가 5인조 걸그룹을 또 하게 됐다. 지금은 현재 기획사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공서영은 스포츠 아나운서 전향에 대해 "야구를 우연히 봤는데 너무 재밌었다. 그러다가 운 좋게 29살에 아나운서가 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앞으로 활동계획에 대해 김한나는 "클레오는 안 할 것 같다"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여 아쉬움을 자아냈다.

김인영 기자

[사진=슈가맨 방송화면 캡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