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선아 사랑해' 이지선 씨, 미 UCLA 사회복지학 박사 됐다

입력 2016-06-12 21:18 수정 2016-06-13 07:44

한국서 장애인 복지개선 연구·강연 계획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서 장애인 복지개선 연구·강연 계획

[앵커]

'지선아 사랑해', 이 책 혹시 읽어보셨는지요. 음주 운전자가 사고를 내 전신에 화상을 입고도 꿋꿋이 새 삶을 찾은 한 여성의 이야기입니다. 이 책의 주인공인 이지선 씨가 미국 UCLA에서 사회복지학 박사가 됐습니다. 장애인 복지 전문가로서 새 목표도 밝혔습니다.

오세진 특파원이 만나봤습니다.

[기자]

23살의 나이에 교통 사고로 전신에 3도 중화상을 입은 이지선씨.

그녀가 16년 후, 미국 UCLA에서 사회복지학 박사가 됐습니다.

죽음의 문턱에서 40번이 넘는 대수술을 받으면서 장애인을 돕는 복지전문가가 되겠단 꿈을 품은 겁니다.

[이지선 박사/미국 UCLA 사회복지학 : 기쁘고 또 감격스러운 한편, 앞으로 그동안 말해왔던 것들을 해야될 때가 와서 떨리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지선 씨는 어떻게 하면 장애인을 향한 우리 사회의 시선을 바꿀 수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연구했습니다.

서툰 영어로 방대한 양의 학업을 감당하지 못해 눈물 흘린 적도 많았지만, 불굴의 의지로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이지선 박사/미국 UCLA 사회복지학 : 제 손이 필요한 사람에게 손을 내밀고 손을 잡아주고 사는 사람으로 살고 있기를 바라고, 늘 마음을 새롭게 하고 있어요.]

지선 씨는 한국으로 돌아 가 자신의 얘기를 담은 책을 내고 장애인 복지 개선을 위한 연구와 강연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사고 전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말하는 그녀는, "고난의 끝에 생각지도 못했던 보물이 있다"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