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31일 한일 위안부재단 준비위원회 1차회의 개최

입력 2016-05-30 16:16 수정 2016-06-01 17: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가 오는 31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른 재단 설립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한다.

외교부는 "12·28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한·일간 합의 이행을 위한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가 오는 31일 오전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정부는 제1차 회의 종료 직후 서울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2강의실에서 재단설립 준비위원장의 기자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한·일 양국은 지난해 12월28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일본 정부가 10억엔(약 100억원)의 예산을 내고, 한국 정부가 이 돈으로 재단을 설립하는 데 합의했다.

이후 양국 정부는 이달 말까지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 발족을 목표로 모두 3차례에 걸쳐 국장급 협의를 열었다.

양국 정부는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를 통해 재단 운영 방식, 피해자 보상 및 치유 활동 방향 등을 결정하고 올 상반기 내 재단을 설립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