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일 위안부재단 논의 진전"…소녀상 철거 문제도 논의

입력 2016-05-17 15: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일 위안부재단 논의 진전"…소녀상 철거 문제도 논의


한일 양국 정부는 17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열고 지난해 말 양국이 합의한 일본군 위안부 지원 재단 설립에 관한 논의를 진전시켰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협의에 참석한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과 이시카네 기미히로(石兼公博)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도쿄 외무성 청사에서 2시간여에 걸쳐 진행된 회담을 통해 양국 간 합의사항을 착실히 이행할 것을 확인했다.

한국 정부는 재단 설립에 앞서 이르면 이달 중에 재단설립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6월 중에라도 재단을 발족시킬 방침이라고 일본언론은 밝혔다.

또한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번 협의에서는 일본 정부가 요구하는 서울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 철거 문제에 대한 협의도 있었지만,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보도되지 않았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합의를 쌍방이 성실히 이행해야 한다"면서 "아직 이행이 완료되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일 양국은 지난해 12월28일 타결된 위안부 합의에서 한국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을 설립하고 일본이 이 재단에 정부 예산으로 10억 엔(약 107억 원)을 출연하기로 했다.

이후 한국 정부는 외교부, 여성가족부와 민간인사들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재단 설립을 준비해 왔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