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인 남성 흡연율 첫 30%대…전자담배 사용은 증가

입력 2016-05-10 21:23 수정 2016-05-10 23: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해 성인 남성 흡연율이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졌습니다. 20년 전에 비하면 거의 절반 수준이니까 놀랍긴 하지요. 대신 전자담배 사용은 부쩍 증가해서 문제인데, 정부는 여기도 세금을 더 물릴 것 같습니다.

성문규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39.3%로 한해 전보다 3.8%P 떨어졌습니다.

1998년 66.3%였던 흡연율은 2008년 40%대로 떨어졌고, 다시 30%대로 떨어지기까지는 7년이 걸렸습니다.

보건복지부는 담뱃값을 대폭 올린데다 금연구역 지정이 크게 늘면서 금연 결심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강병완/서울 상암동 : 확실히 필 때랑 안 필 때랑 차이는 많이 나는 것 같습니다.]

대신 전자담배 사용률은 부쩍 증가해 2014년 4.4%에서 1년 만에 7.7%로 늘었습니다.

[백철산/경기 남양주시 : 논문 봤을 때 연초보다는 건강하게 욕구 감소시키지 않을까 해서.]

정부는 전자담배에 대한 세금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전자담배 사용자 대부분이 흡연을 함께하고 있어 니코틴 흡입량이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는 판단입니다.

또 학교 주변에서 담배 광고를 금지하고 20개비 이하의 소포장 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등의 추가적인 금연 정책을 내놨습니다.

다만 담뱃갑 경고그림을 상단에 넣는 문제에 대해선 오는 13일 규제개혁위원회의 재심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