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산 '시신 훼손' 피의자 검거…"어리다고 무시해 살해"

입력 2016-05-06 08: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 안산에서 벌어진 '시신 훼손' 살인 사건의 범인이 어제(5일) 붙잡혔습니다. 지난 1일 안산 불도방조제 인근에서 처음 하반신 시신이 발견된지 닷새 만인데요. 범인은 살해당한 피해자와 함께 살던 후배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상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안산 시신 훼손 사건의 피의자 30살 조 모 씨가 고개를 숙인 채 경찰서에 들어섭니다.

[(왜 죽였어요?) ….]

지난 1일 한 시민이 경기도 안산 불도방조제 인근 배수로에서 마대자루에 담긴 하반신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이틀 뒤 하반신 발견 지점에서 14km 떨어진 한 선착장에서 나머지 상반신 시신도 찾았습니다.

부검을 통해 숨진 남성이 40살 최 모 씨라는 것을 확인하고 인천 연수구의 최 씨의 집에서 조 씨를 붙잡았습니다.

조 씨는 지난 1월부터 생활비를 줄이기 위해 최 씨와 함께 살아왔습니다.

[이재홍/경기 안산 단원경찰서장 : 함께 거주하면서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무시당하다가 집에 있던 부엌칼로 살해했고 살해 후 집안 화장실에서 사체를 10여 일 동안 훼손하고….]

경찰은 공범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조씨에 대해 살인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