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통일부, 지원금 없다더니…'비전코리아 보조금' 들통

입력 2016-04-26 20:38 수정 2016-04-27 19: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경련과 어버이연합의 돈 주고받기. 오늘(26일)도 저희들의 단독보도를 이어가겠습니다. 저희는 앞서 탈북자 지원단체 비전코리아도 어버이연합의 자금 우회 통로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해드렸습니다. 비전코리아는 통일부로부터 등록 허가를 받은 비영리 단체인데 당시 통일부는 '허가는 했지만 자금을 지원한 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통일부가 지난해 4400여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선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어버이연합과 같은 주소지를 사용하는 탈북자 지원단체 비전코리아.

지난주 비전코리아가 어버이연합의 자금우회 통로로 지목되자 이 단체 설립을 허가한 통일부는 자금 지원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취재진이 입수한 내부 보고서 내용은 달랐습니다.

지난해 탈북자 정착 지원사업비 2200만원 가운데 1600만원이 국고보조금입니다.

쉼터 운영 사업엔 2800만원이 지원됐습니다.

통일부는 뒤늦게 자금 지원 사실을 인정하면서 사업추진실적도 보고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관계자 : (보고받은 서류에 영수증이나 증빙서류가 있습니까?) 그런 것까지 저희가 일일이 사업 하나하나까지 다 증빙서류까지 보고받진 않습니다.]

행정자치부도 이 법인에 지난 1월 350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년 사이 정부지원금 8000만원이 배정된 겁니다.

비전코리아 측은 어버이연합에 대한 우회 지원 의혹이 제기되자 행자부 지원금을 포기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예산은 정상적으로 집행했다면서 '유령 법인'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김미화 대표/비전코리아 : 통일부가 확인을 안 했을 뿐이지, 사진 자료라든가 영수증이 충분히 준비돼있고, 비전코리아는 어버이연합과 전혀 관계없는 탈북자 단체….]

통일부는 비전코리아에 대한 감사 등 자체 조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

<통일부 반론>

통일부는 해당 보도에 대해 기사문에 언급된 자금 지원은 통일부의 산하단체인 남북하나재단의 민간공모사업을 통해 사업비로 집행된 것으로서, 통일부가 직접 집행하는 예산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또 해당 사업비 지원은 남북하나재단과 외부평가위원회의 검토 결과, 사업목적에 부합하게 집행됐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